현재 위치
  1. 홀씨책방
  2. 기타

BACK

[] 자연의 시간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자연의 시간
자연의 시간
  • 상품명 자연의 시간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 배송방법 택배
  • 배송비 3,5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 제조사 가지
  • 원산지 국내
  • 재고 수량 1개
  • 지은이 황경택
  • 쪽수 288 쪽
  • 크기 130*210 mm
  • 무게 384 g
SNS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자연의 시간 수량증가 수량감소 16200 (  0)
TOTAL: 0 (0ea)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책소개

식물세밀화가 이소영 · 에세이스트 임이랑 추천
‘자연 관찰 일기’의 정석, 황경택 작가 신작 에세이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다.”

자연 관찰자 황경택이 마음으로 그려서 엮은 식물 달력
놓치지 말아야 할 우리 자연 속 명장면 100

《꽃을 기다리다》 《오늘은 빨간 열매를 주웠습니다》의 저자 황경택이 내놓은 또 하나의 자연일기 수작. 자연 관찰의 고수인 그가 우리 자연에서 찾아낸 100가지 명장면을 담았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삶을 펼치고 시련을 견디고 씨앗을 뿌리며 한 시절을 장엄하게 마감하는 식물과 숲 생태계를 1년의 시간 단위로 추적해 모은 결과물이다. 화려하기보다 수수하고, 알고 보면 너무도 일상적인 풍경이어서 더욱 감명을 받게 되는 자연의 맨얼굴. 뿌리 내린 자리마다에서 매일 일어나는 식물들의 생명 활동을 지켜보면서 작가는 어느덧 초가을 단풍잎처럼 나이 들어가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생의 의미를 반추한다. 뜨거운 초록의 계절을 지나 인생의 가을평야에 우뚝 서 있는 사람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자연 에세이. 소박하고 지혜로운 식물 이야기를 나누며 우리도 풀처럼 나무처럼 의연하게 늙어갈 수 있기를 작가는 소망하고 있다.
목차
책을 내며_“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다” 9

1월
5일, 겨울산 14
6일, 중국단풍 열매 17
10일, 서양달맞이 로제트 19
19일, 박주가리 열매와 씨앗 21
23일, 최고령 참죽나무 24
25일, 상수리나무 도토리 27
31일, 겨울나무 30

2월
1일, 사철나무 34
5일, 하늘 나누기 36
12일, 까치 40
13일, 큰개불알풀 42
13일, 꿀벌 44
14일, 부부 느티나무 46
20일, 아까시나무 열매 48
22일, 벚나무 겨울눈 50
26일, 모란 싹 52
28일, 원추리 싹 54

3월
1일, 스트로브잣나무 57
4일, 매화 60
5일, 갯버들 62
6일, 버드나무 65
6일, 복수초 68
9일, 동백 71
14일, 산수유 74
17일, 귀룽나무 새잎 76
19일, 회양목 78
24일, 백목련 79
29일, 서양민들레 82
29일, 벚꽃 85

4월
3일, 앵두꽃 88
6일, 라일락 90
6일, 비비추 싹 92
9일, 담쟁이덩굴 94
9일, 도토리 싹 96
9일, 진달래 99
13일, 봄 단풍 101
22일, 등꽃 104
27일, 졸참나무 새 줄기 106

5월
4일, 모란꽃 109
5일, 민들레 씨앗 112
8일, 개양귀비 114
10일, 토끼풀 117
18일, 아까시나무 꽃 120
30일, 앵두 122

6월
2일, 낙과 126
4일, 붓꽃 128
7일, 개망초 131
8일, 소나무 열매 133
11일, 태산목 136
20일, 졸참나무 여름잎 139
24일, 제비꽃 씨앗 141

7월
5일, 칡 잎 145
7일, 벚나무 잎 147
8일, 강아지풀 149
8일, 이끼 152
12일, 능소화 155
19일, 매미 허물 158
20일, 바랭이 161
20일, 오동나무 잎 163
27일, 질경이 166
31일, 도토리거위벌레 흔적 169
31일, 바람이 심은 식물 172

8월
1일, 봉숭아 175
5일, 열매의 계절 178
11일, 박주가리 꽃 180
16일, 칡꽃 182
20일, 칠엽수 열매 184
27일, 지의류 188

9월
1일, 담쟁이 잎 192
4일, 배롱나무 194
15일, 채송화 197
21일, 버섯 200
23일, 청설모의 흔적 203
24일, 가죽나무 열매 205
30일, 은행잎 208

10월
1일, 사과 211
2일, 개나리 열매 214
3일, 솔방울 습도계 216
4일, 은행 218
6일, 코스모스 220
10일, 마가목 열매 223
16일, 새똥 226
18일, 괭이밥 228
19일, 명아주 230
19일, 복자기 열매 233
27일, 감 235
30일, 산철쭉 238

11월
2일, 느티나무 열매 242
4일, 모과 245
5일, 단풍 248
6일, 낙엽 251
16일, 나무의 상처 253
30일, 목련 겨울눈 256

12월
5일, 솔씨의 여행 259
7일, 까마중 열매 262
8일, 갈참나무 잎 264
9일, 수피 267
20일, 메타세콰이아 270
28일, 마른 풀 274
30일, 버즘나무 잎 278

책을 마치며_자연 관찰자, 황경택의 시간 282


저자소개

저자 : 황경택
1972년생.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과를 졸업하고 (사)우리만화연대, (사)숲연구소에서 활동했다. 대학에서 일본어를 전공했지만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해서 만화가가 되었다. 데뷔 후 숲 공부에 빠져 생태 만화만 그렸다. 20여 년째 어린이를 위한 생태놀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숲에 나가 놀이와 관찰법을 가르치고, 자연의 변화를 꾸준히 그림으로 그려 기록하는 일을 하고 있다. 자연을 잘 관찰하는 사람만이 자연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믿으며, 지금도 시간이 날 때마다 동네 숲과 길 주변의 식물 산책을 즐긴다. 그 경험을 토대로 어린이를 위한 생태 만화와 어른을 위한 식물 관찰 에세이, 교육자를 위한 생태 안내서를 다양하게 펴냈다. 대표 저서로는 식물 드로잉 에세이 《꽃을 기다리다》와 《오늘은 빨간 열매를 주웠습니다》, 어른을 위한 숲놀이 책인 《내 안의 자연인을 깨우는 법》, 생태 만화 《꼬마애벌레 말캉이》와 《식물탐정 완두》, 생태 교육자를 위한 안내서 《숲 해설 시나리오 115》와 《주머니 속 자연놀이 100》 등이 있다.


출판사서평

자연 관찰에 진심인 사람

황경택은 자연 관찰 전문가다. 2003년부터 숲 현장에서 활동한 생태 교육가로, 오늘날 전국에서 활동하는 숲해설가들 중에 그의 수업을 받지 않은 이가 없다 할 정도다. 1972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난 그는 고향 들판을 제 집 마당처럼 쏘다니던 야생 소년으로 자라 대학 졸업 후 만화가가 되었다. 만화를 그리며 숲 생태계와 작은 동식물의 삶에 더 깊이 천착하다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생태 교육의 필요성에 눈 뜨게 된다. 그래서 당시 막 출범한 사단법인 숲연구소에 들어가 국내에 전무하다시피 했던 창작 생태놀이를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숲해설 전문가를 양성하는 교육가로 활동한다. 자연과 깊숙이 교감한 어린 시절, 만화로 다져진 창작력, 남다른 관찰력, 그리고 그림, 공작, 극놀이 등 다양한 표현에 능숙했던 예술가적 기질 덕분에 그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교육 프로그램이 많았고, 그와 관련해 20여 종의 책을 썼다.

식물 드로잉 에세이의 문을 열다

일찍부터 생태 교육가의 길을 걸은 황경택의 삶은 일상이 늘 자연과 함께였다. 자연 관찰이 직업이자 삶이 된 그에겐 꽃 피고 잎 지는 모든 계절, 모든 현장이 창작실이며 교육의 장소였다. 일 년에 꽃 피고 열매 맺는 대부분의 날이 교육 일정으로 채워졌지만 사람들을 만나 교육하지 않는 날에도 그는 항상 가방에 스케치북과 펜, 간단한 수채화 도구를 넣고 다니며 눈앞의 자연을 관찰하고 그렸다. ‘그림이 곧 관찰’이라며 깊이, 오래, 여러 번 들여다보기를 권하는 그의 말에 이끌려 생태 드로잉에 입문한 이들도 많았다.
그림은 자연과 함께 그의 삶을 관통해 온 주제이자 태도다. 그는 그리기를 통해 자연을 더 깊숙이 들여다보는 습관을 들였고, 자연이 그의 눈앞에 열어 보인 눈부신 생태 활동들 덕분에 그의 그림은 사진보다 생생하고 신비한 이야기로 가득한 작품이 되어 갔다. 드로잉을 통해 자연을 관찰하고 사유하는 방법을 보여 주었던 전작 《꽃을 기다리다》(2017)와 《오늘은 빨간 열매를 주웠습니다》(2015)는 국내에 없던 식물 드로잉 에세이로 주목을 받았고, 이후에 전문 세밀화가부터 아마추어 생활창작자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식물 드로잉 에세이의 출간으로 이어지는 물꼬를 텄다.

그리면서 찾아낸 우리 자연 속 명장면

드로잉 에세이로는 그의 세 번째 작품인 이번 책은 관찰의 고수인 그가 우리 자연에서 찾아낸 100가지 명장면을 시간의 순서로 담고 있다. 1월 5일, 커다란 짐승처럼 몸을 웅크린 겨울산을 바라보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새봄이 오고 꽃이 피고 열매가 익어가는 사계절의 변화는 물론이고, 겨울눈, 나무의 상처, 씨앗의 산포, 꽃과 잎 모양에 새겨진 전략, 동물의 흔적, 나무 수형과 수피 관찰법 등 우리 주변의 익숙한 자연을 좀 더 깊숙이, 작은 생태계를 여행하듯 즐겁게 감상하는 방법을 펼쳐 보인다.
지구가 태양을 한 바퀴 돌면서 생기는 계절의 변화를 여기서부터 여기까지가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고 명확히 구분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익숙한 자연 환경의 변화를 지켜보며 “봄이 왔구나.” “여름이 무르익었구나.” “가을이 오고 있구나.” 하고 감지하는 순간이 저마다 있다. 저자에게 봄은 귀룽나무의 명도 높은 새잎과 함께 오고, 4월 나무들의 폭발적인 성장과 함께 깊어지고, 여름에는 꼭 놓치지 않고 보는 꽃이 있으며, 가을 단풍의 색감과 농도를 감상하다가 겨울을 맞는다. 무엇보다 작가는 겨울나무의 성성한 멋을 즐길 줄 안다. 그래서 그에겐 모든 계절이 자연 관찰하기 좋은 날이다. 달력 없이도 꽉 찬 하루하루가 된다.
황경택의 그림은 일종의 식물 해부도 같기도 하고, 우리 자연의 깊은 곳으로 이끄는 안내도면 같다. 글과 함께 찬찬히 들여다보면 우리 주변의 숲 사용설명서와 같은 친절함도 엿볼 수 있다. 그림의 모든 요소가 그가 직접 자연 속에서 관찰한 생태 정보여서 그 옆에 붙은 작은 메모, 날짜, 장소들까지 더불어 의미가 크다. 그가 그린 식물 그림을 그냥 예쁘다고만 감상할 수 없는 이유다.

100가지 자연의 시간에서 나를 만나다

그런데, 아무리 아름다운 사계절을 품은 우리나라 자연이라고 해도 1년마다 돌아오는 풍경은 비슷하지 않을까? 이미 20여 년째 자연 드로잉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그에게 ‘1년의 명장면’을 찾아내는 일이 과연 새로운 일이었을까? 저자는 서문을 통해 “우리의 생이 그렇듯, 살아 있음은 매일이 기적 같고 지켜보면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다.”고 말한다.
관찰자의 조건에 따라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자연이 가진 마법 같은 힘이다. 황경택은 그가 청년기부터 오래 살아온 서울의 남산 아랫동네, 그리고 전북 전주와 임실 고향집을 주로 오가며 이 책을 썼다. 늘 걸어 다니는 길에서 자연과 눈 맞춰 대화하는 법을 몸에 새겨온 그다운 창작법이다. 또한 이번 책엔 자연뿐 아니라 그 앞에 마주 선 존재, 작가의 시선과 사유가 더 또렷이 잡힌다. ‘사는 게 뭔가’ 자꾸 되새겨 보게 되는 어느덧 오십 나이. 많다면 많고, 끝을 내다보자면 아직도 먼 인생의 중간쯤에서 자연으로부터 삶의 지혜를 구하고자 애쓰는 작가의 모습이 눈에 그려지는 듯하다.
요즘 일상생활에서 자연을 찾아 즐기는 이가 많고, 그림을 그리는 이도 많아졌다. 그러나 즐기는 것을 넘어 그것을 삶의 태도로 깊숙이 받아들이고 통찰의 미를 보여주는 작가는 귀하다. 시선을 인간 사회보다 큰 자연 세상에 두고 그 안에 함께 사는 작은 생명들이 저마다 주어진 환경과 조건에서 어떻게 삶을 펼치고 살아남기 위해 애를 쓰는지 그 기적 같은 하루하루를 지켜보면서 지혜를 구하고 슬기를 배우는 삶! 그것이 천생 자연주의자로 자기 삶을 펼쳐온 작가 황경택이 언제나 독자와 나누고 싶어 하는 이야기이다.



도서상세이미지
화장품 상품 이미지-S1L2
베스트 리뷰 / All of Shop

사용후기 전체보기 후기쓰기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1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

쇼핑몰 이용안내 SHOPPING GUIDE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 주소
 -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동 60-19 SJ테크노빌 1107호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계약내용에 관한 서면을 받은 날부터 7일. 단, 그 서면을 받은 때보다 재화등의 공급이 늦게 이루어진 경우에는 재화등을 공급받거나 재화등의 공급이 시작된 날부터 7일 이내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때에는 당해 재화 등을 공급받은 날 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이용자에게 책임 있는 사유로 재화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다만, 재화 등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에는 청약철회를 할 수 있습니다)
  - 이용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재화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재화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개별 주문 생산되는 재화 등 청약철회시 판매자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예상되어 소비자의 사전 동의를 얻은 경우
  - 디지털 콘텐츠의 제공이 개시된 경우, (다만, 가분적 용역 또는 가분적 디지털콘텐츠로 구성된 계약의 경우 제공이 개시되지 아니한 부분은 청약철회를 할 수 있습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배송정보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5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서비스/기타AS 안내

매장찾기

에코샵홀씨 방문하기
매장찾기

문의하기

1:1게시판 문의
1:1 문의

후불결제

관공서 후불결제 시스템
자세히보기